"김희선과 동갑, '몇 살이니?' 물어 '동갑이요'"

"김숙과 낯가릴 때, 김숙 집서 한달 살아"
"김숙에 '보고 싶다' 문자는 OK
'만나자'는 전화는 수신 NO"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배우 최강희가 최강 동안 미모와 4차원 면모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는 드라마 '안녕? 나야!'의 주연배우 최강희, 김영광, 음문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자기 소개에서 최강희는 별명이 '최강동안'이라고 했다. 그는 동안 비결에 대해 "얼굴이 생긴 게 턱이랑 인중이 짧으면 동안 상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이어 최강희는 "예전에 김희선 씨가 '너 몇 살이니?'라고 물어본 적이 있다. 그래서 '동갑이요'라고 답했다"며 "그리고는 나한테 잘 말 안 시키더라. 친해지지 못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줬다.

최강희는 4차원 면모도 톡톡히 뽐냈다. 최강희는 개그맨 송은이와 더불어 김숙과 친해진 계기를 설명하다 "은이 언니랑 숙이 언니네 집에 갔는데, 숙 언니도 나처럼 낯가림이 심했다. 어색하긴 했지만 집이 정말 편안했다"며 "그 집에서 한 달 동안 산 적이 있다. (김숙) 언니와 마주치지 않기 위해서 언니가 자면 일어나서 생활했다. 그렇게 한 달 정도 있었다"고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최강희는 "'보고 싶다'고 톡하면 숙이 언니가 전화하는데 그러면 전화를 안 받는다"며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은 '보고 싶다'였지 지금 보자는 것은 아니다. 그 두 말은 완전 다른 말"이라고 말했다. 이에 '아는형님' 공식 낯가림남 민경훈은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했다. 최강희는 "그래도 우리가 얼마나 친하냐면 가끔 숙이 언니 전화를 받으면 언니가 '왜 캐릭터 사라지게 전화를 받느냐'며 핀잔을 준다"고 덧붙였다.

최강희는 학원물로 데뷔해 학교나 학생 역할이 익숙하다고 했다. 그는 "'여고괴담'에서 내가 귀신으로 나오는데 시사회에서 내가 너무 무서워 못 보겠더라. 내가 드드드드 하고 오는데 제일 크게 소리치고 화면을 보지도 못했다"고 돌아봤다. 최강희는 "화장실로 피신해 있는데 관객이 화장실로 들어오더라"며 "화장실 안에 있다가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나갔는데 나를 발견한 관객이 자리에 털썩 주저앉아 소리를 질렀다.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놔 큰 웃음을 줬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