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싱어게인' 제공
/사진 = JTBC '싱어게인' 제공


30호 가수 이승윤이 다시 한 번 파격적인 무대를 펼쳤다.

1일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11회에서는 대망의 우승자를 가리기 위한 파이널 결승에 올라가는 TOP6가 결정된다.

‘치티치티 뱅뱅’(Chitty Chitty Bang Bang),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등 매 라운드 회심의 무대로 심사위원들을 혼란에 빠트리며 ‘장르가 30호’라는 단어를 탄생시킨 이승윤이 또 한 번 파격적인 무대로 파이널 진출을 노린다.
/사진 = JTBC '싱어게인' 제공
/사진 = JTBC '싱어게인' 제공
세미 파이널 당시 이승윤이 등장하자 유희열 심사위원은 ”30호가 대명사처럼 됐다. 2EN1(21) 이후로 제일 유명한 숫자 같다“고 말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어 선곡이 공개되자 김이나 심사위원은 “어마어마한 분들의 어마어마한 곡을 가져왔다”라며 놀랐고, 이승윤은 “저는 다양한 걸 하고 싶은 사람이다. 그런데 틀을 깨는 음악인이라는 틀에 또 갇히고 싶지 않다”라며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는 후문.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패자부활전 무대와 함께 마지막 결승행 티켓의 주인공도 결정된다. ’외로운 사람들‘로 새로운 스타일의 무대를 보였지만 이정권에 아쉽게 패배한 김준휘와 조용필의 ’꿈‘을 선곡해 완성도 있는 무대를 선보였지만 이소정에게 7:1로 패하며 충격을 안긴 이무진이 파이널 진출을 노린다.

심사위원단의 치열한 회의를 통해 결승행 티켓을 거머쥘 마지막 한자리의 주인공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2월 1일 밤 10시 3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