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휴식기 언급
"2월 말까지 하고 쉬어"
감자채전 요리 전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종원이 '백파더' 휴식기를 언급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는 감자채전을 요리하는 백종원, 양세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감자 크기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백파더'는 2월 말까지 하고 조금 쉴 거다. 힘들다. 앞으로 4번 정도 남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휴식기를 갖는 이유에 "생방송 정말 힘들다. 제작진들이 아침부터 나와서 준비를 하기 때문에 에너지가 고갈됐다. 2월 말까지 하고 조금 쉬었다가 다시 하려고 한다. 그리고 생각보다 돈이 많이 들어간다"라며 "돌아올 수 있는지는 봐야 안다. 에너지를 보충해서 새로운 메뉴를 갖고 다시 오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