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 찬 김종민
고뇌에 빠진 이유
범인이야, 형사야?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강력 3팀을 이끄는 전설의 수사반장 유반장으로 변신한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 측은 강력 3팀을 이끄는 수사반장 유반장(유재석)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깜짝 공개했다.

서울의 어느 경찰서에 영원한 수사반장인 ‘최불암’을 꿈꾸는 사내가 있다. 그 주인공은 강력 3팀의 유반장(유재석). 그는 현상 수배가 내려진 범인의 몽타주와 너무도 닮은 두 용의자 사이에서 깊은 고뇌에 빠졌다. 그는 "도대체 누가 범인야?! 누구야?!"를 외치며 풀리지 않는 수사의 혼란스러움을 춤으로 승화시켜 눈길을 모은다.

난항을 겪고 있는 수사에 난리가 난 강력 3팀에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등장한 김형사(김종민). 그는 한 손에 수갑을 찬 것은 물론 자신의 꿈이 형사라고 깜짝 고백해 유반장을 더 혼란스럽게 만든다.

이어 영화 속 배우 마동석이 튀어나온 듯 범상치 않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단발의 쁘띠 형사 마형사(데프콘)가 등장해 강력 3팀에 강력한 웃음 한방을 터트린다.

강력 3팀의 수사반장 유반장과 그를 따르는 김형사-마형사가 맡은 사건은 무엇일지, 시청자에게 어떤 강력한 웃음을 선사할지는 3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