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동거동락' 준비
신·구 예능인 출동
코미디계 이끌 젊은 피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카놀라유가 '미세스 나대자'가 아끼는 예능 원석 유망주들과 만난 모습이 포착됐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카놀라유(유재석), 영길(김종민), 동석(데프콘)과 자칭 코미디 엔터계 대모 '미세스 나대자'(홍현희)가 준비한 특별한 만남이 공개된다.

카놀라유는 MC 유재석, MBC와 손을 잡고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을 준비 중이다. 이에 앞서 예능 베테랑들과 다양한 분야에서 2021년을 빛낼 예능 유망주들을 찾고 긴밀히 만남을 가졌다.

카놀라유는 자칭 코미디 엔터계 대모(?) 미세스 나대자와도 깜짝 회동을 가졌다. 미세스 나대자는 자신이 아끼는 예능 보석들을 카놀라유에게 소개했다고. 예능계 젊은 피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카놀라유는 이들의 등장에 호기심을 보였다.

미국 엔터계 거물 카놀라유를 마주하게 된 유망주들 다소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현재 대한민국에 유일하게 남아 공개 코미디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코미디 빅리그'의 주인공들과 지상파 방송 3사 개그계를 섭렵한 MC 유재석의 직속 후배까지 다양한 이력을 자랑하는 예능 보석들이다.

마치 면접 현장에 온 듯 카놀라유 앞에서 다소곳한 모습을 보여주던 유망주들은 시간이 흐르자 감춰두었던 열정으로 예능끼를 무한 발산했다. 미세스 나대자도 "날 이용해!"라며 자신의 보석들이 반짝반짝 빛날 수 있도록 자신을 내려 놓으며 살신성인했다고.

챠밍포인트를 제대로 살린 그림 개인기부터 맨발 투혼까지 불사한 댄스까지, 유망주들의 끓어오르는 의욕에 카놀라유는 "충분해! 됐어! 됐어!"를 연발했다는 전언이다.

'카놀라유 쇼-2021 동거동락'에 앞서 성사된 카놀라유와 대한민국 코미디를 이끌어갈 예능 원석들의 만남은 3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