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박정아 "母 오래 아프다 돌아가셔…외로움 컸다"
박정아가 '편스토랑'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KBS
박정아가 '편스토랑'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박정아가 딸을 향한 애틋한 사랑의 마음을 꺼내놓았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김치'를 주제로 한 21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21개월 딸 아윤이 엄마 박정아가 출격을 예고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정아는 21개월 딸 아윤이를 키우는 현실 육아의 일상을 최초 공개하며 방송에서와는 180도 다른 '아윤맘'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줘 놀라움을 자아냈다. 딸 아윤이의 기상에 맞춰 아침에 피곤함에 지친 모습으로 겨우 눈을 뜨는가 하면, 화장품도 아윤이 밥하기 전 급하게 주방에서 바르는 등 모든 일상이 딸 아윤이에 맞춰져 있었던 것.

요리를 본격적으로 하기 시작한 이유도 딸 아윤이 때문이라는 박정아는 아윤이가 편식 없이 건강한 음식을 맛있게 먹고 무럭무럭 자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다양한 음식을 뚝딱뚝딱 만들었다. 동시에 3가지 종류의 밥을 하고, 3가지 반찬을 동시에 하는 등 '멀티 요리' 신공을 발휘하기도 했다. 이뿐 아니라 아기 케첩, 아기 간장, 아기 버터 등 아기 만능장 3종을 직접 만들어 먹이는 모습으로 '편스토랑' 식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박정아는 "(딸이) 맛있다고 먹어주면 그렇게 기특하고 예쁘고 기분이 날아갈 것처럼 좋더라"며 "나는 외동이었고 어릴 때부터 사정상 부모님과 떨어져 지낸 시간들이 많았다. 그리고 어머니가 오래 아프다가 돌아가시면서 외로움이 컸다. 아윤이는 그런 걸 느끼지 않고 자랐으면 좋겠다"며 딸 아윤이에게 최선을 다하고 싶은 엄마 박정아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박정아는 "(돌아가신) 엄마가 저에게 아윤이라는 선물을 주신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며 딸을 향한 사랑과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놔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뭉클한 감동으로 물들였다.

엄마가 된 박정아의 지극한 딸 아윤이 사랑,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의 이야기는 29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