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현, 4년만 '불후의 명곡' 출연
물오른 미모에 MC들 '감탄'
들국화 '그것만이 내 세상' 선곡
'불후의 명곡' 이영현./사진제공=KBS
'불후의 명곡' 이영현./사진제공=KBS


체중 감량에 성공하며 화제를 모은 빅마마 이영현이 약 4년여 만에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에서 토크대기실 MC들은 이영현의 물오른 미모에 감탄을 금치 못하고, 이영현은 “5개월간 피땀 흘려 33kg 감량에 성공했다. 자랑 좀 하겠다”며 화려한 워킹을 선보여 모두를 또 한 번 놀라게한다. 또한 이날 출연자들의 견제대상 1위에 뽑힌 이영현은 “4년 만에 출연이라 궁금해서 뽑아준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넷째의 태교를 ‘불후의 명곡’과 함께한 슈퍼맘 정미애도 출산 44일 만에 화려하게 컴백, 변함없는 노래 실력을 선보인다. 또한 정미애는 함께 출연하게 된 디바들을 보고 “연습생 시절 나의 롤 모델들과 함께해 울컥 한다”며 눈물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이영현은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선곡해 역대급 가창력을 뽐내고, 정미애는 노사연의 ‘돌고 돌아가는 길’에 민요 ‘쾌지나 칭칭나네’를 접목한 무대로 모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영현과 정미애의 아름다운 무대는 오는 1월 30일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