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현X홍지윤X김의영X류원정X진달래
녹용 씨스터즈 결성
흥으로 시작해 심금 울리는 무대로 마무리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녹용 씨스터즈가 ‘미스트롯2’ 본선 3차 메들리 팀 미션에서 다양한 장르의 곡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진가를 보여줬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 7회에서는 본선 3차 메들리 팀 미션 무대가 공개됐다.

본선 2차 1대 1 데스매치에서 미성년자 최초로 진(眞)이 된 김다현은 우선 선택권을 가지게 됐고, 예선전 선(善) 홍지윤, 예선전 미(美) 김의영, 타 트로트 프로그램 우승자 출신 류원정, 진달래를 선택, 최정예 멤버 조합을 완성했다.

김다현은 “가수니까 노래로 승부해야 한다. 노래 잘하는 언니들을 뽑고 싶었다. 얼굴도 예쁘고 노래도 잘 하신다”고 멤버 선정 이유를 밝혔다. 다른 참가자들은 “노래꾼들 다 데려 간다”, “어벤져스”라고 감탄했다.

귀 녹용, 마음 녹용 ‘녹용 씨스터즈’를 결성한 김다현, 홍지윤, 김의영, 류원정, 진달래는 버스를 타고 등장해 마스터들과 언택트 관객들과 추억 여행을 떠났다.

먼저 박상철의 ‘빵빵’으로 흥을 끌어 올렸고, 나훈아의 ‘고향역’과 신유 ‘시계바늘’로 환상적인 화음을 선보였으며 주현미 ‘신사동 그사람’으로 앙증맞은 율동과 흔들림 없는 가창력을 자랑했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방송 화면.
이어 박진영과 선미가 함께 부른 ‘When We Disco’에 웨이브와 칼 군무를 더해 정통 트로트 강자들의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디스코 리듬에 트로트를 적절하게 녹이며 김용임 마스터는 “춤이 절로 나온다”고 칭찬했고, 다른 마스터들도 흥에 겨워 어깨춤으로 화답했다.

끝으로 ‘녹용 씨스터즈’는 특유의 짙은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조용필의 ‘허공’을 선곡해 코로나19로 지친 시청자들의 마음도 녹였다.

흥으로 시작해 심금을 울리는 무대로 마무리를 한 ‘녹용 씨스터즈’의 공연에 김용임은 “국민 대통합을 이뤘다. 10대부터 80대까지 어우러지는 무대다. 미국 맨해튼 무대에 가서 불러도 손색이 없다. 세계로 뻗어 나가길 바란다”고 극찬했다.

장윤정은 “김다현, 홍지윤, 김의영도 잘했지만 진달래와 류원정이 더 눈에 띄었다. 안정적으로 필요할 때 중심을 잡아주는 노래를 해서 다섯 명이 조화돼 좋게 보였던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녹용 씨스터즈’는 카멜레온 같은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 관객 점수 1위를 기록했고, 마스터 총점 1125으로 2위를 받아 1라운드 종합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스트롯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