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 노래방 기계 열창
TOP6 유닛무대 '감탄'
'갓뽕' 무대 승부수
'사랑의 콜센타' / 사진 = 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 사진 = 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에 인순이, 바다, 정인, 알리, 효린, 에일리 등 디바6가 출격해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와 양보 없는 대결을 펼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40회에서는 TOP6가 명실공히 가창력으로 대한민국 가요계를 평정한 디바6와 최고의 뽕창력을 뿜어내며 쉴 새 없는 극강 무대들을 선사한다.

TOP6는 인순이, 바다, 정인, 알리, 효린, 에일리 등 가요계 디바들이 총출동하자 최고의 라인업 완성에 턱이 빠질 정도로 놀라워했다. 이어 장민호는 "역대급을 넘어서는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야 할 것 같다"면서 멤버들과 한 목소리로 "여섯 분이 한자리에 모이다니 정말 대단하다"고 연신 엄지척을 들어 올렸다.

무엇보다 TOP6를 잡기 위해 왔다는 디바6는 자신들의 스타일로 소화한 트롯 무대를 준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인순이는 78년 데뷔 이후 처음으로 마주한 노래방 마스터 시스템에 베테랑답지 않은 긴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과연 가창력으로 가요계를 대표하는 디바6가 각각 어떤 선곡으로 무대에 나섰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디바 맘트리오 바다, 알리, 정인은 대결은 뒤로한 채 육아 스트레스를 풀러 나왔다며 TOP6에 대해 남다른 팬심을 폭발시켜 트롯맨들의 인기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더불어 디바6가 "TOP6 사인을 꼭 받아 오라는 지인들의 특명을 받고 왔다"면서 사인과 영상편지를 요청하는 기이한 상황이 연출되면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그런가 하면 TOP6는 가요계 대표 디바가 모두 모인 갓창력 라인업에 대적하기 위해 역대급 유닛을 결성했다. 유닛 멤버로서는 처음으로 뭉친 임영웅, 영탁, 김희재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을 선곡해 퍼포먼스와 가창력,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무대를 선보인 것. 세 사람의 유닛 무대를 본 디바6는 "춤은 또 언제 준비했어?", "왜 이렇게 잘해?"라며 연신 감탄을 터트려냈다. 하지만 이에 맞서 디바6도 최강 보컬 라인으로 유닛을 꾸려 무대에 오르면서 불꽃 튀는 유닛 무대에서의 승자는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TOP6는 갓창력의 소유자들인 디바6에 대항해 뽕창력으로 진검승부를 겨루며 흥미진진한 대결을 펼쳤다"며 "귀호강은 물론, 묵은 체증까지 뻥 뚫리게 만들어 줄 TOP6와 디바6의 막강 무대들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40회는 오는 2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