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박정아, 이사한 새집 공개
'편스토랑' 박정아가 21개월 딸 아윤이를 공개한다. /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박정아가 21개월 딸 아윤이를 공개한다. /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박정아가 출격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김치'를 주제로 한 21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이번 대결에서는 연기자 박정아가 21개월 딸 아윤이 엄마 박정아로서 새롭게 편셰프 출격을 예고했다.

2001년 쥬얼리를 통해 가수로 데뷔, 이후 연기자로 전향해 '내 딸 서영이' 등을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진 박정아는 각종 프로그램 MC 및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하는 등 만능 엔터테인먼트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후 2016년에는 2살 연하의 프로 골퍼 남편과 결혼, 2019년 딸 아윤이를 출산했다. 박정아는 이번 '편스토랑'에서 21개월 딸 아윤이를 최초 공개, 현실 육아 일상과 함께 딸 사랑에서 비롯된 깜짝 놀랄 요리 실력을 공개할 전망이다.

이날 박정아는 아침 8시경 딸 아윤이의 기상에 맞춰 눈을 떴다. 이사한지 100일도 채 되지 않은 박정아의 집도 공개됐다. 박정아의 집은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박정아의 깔끔하고 꼼꼼한 성격이 고스란히 묻어난 집이었다.

박정아는 21개월 딸 아윤이를 번쩍 안고 아침 밥상 준비에 돌입했다. 눈길을 끈 것은 '딸 아윤이에게 좋은 것만 먹이고 싶다'는 엄마 박정아의 아윤이 맞춤 요리 실력이었다. 아이 키우며 요리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다양한 식단으로 먹어야 하다 보니 "짧은 시간 여러 요리를 동시에 하는 게 관건"이라고 밝힌 박정아는 한 번에 3가지 종류의 밥을 하는 것은 물론, 3가지 반찬을 동시에 하는 등 '멀티 요리'의 달인 수준이었다는 것.

아이 케첩, 아이 간장, 아이 버터까지 직접 만들어 쓰는 박정아의 모습을 본 '편스토랑' 식구들은 "진짜 실력자다", "쥬얼리일 때의 모습이 상상되지 않는다"며 놀랐다.

박정아의 21개월 딸 아윤이도 시선을 강탈했다는 전언이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카메라 삼촌들에게 "아저씨 안녕"이라고 명확한 발음으로 인사를 건네는가 하면 21개월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표현력이 뛰어나 MC 도경완 역시 "어쩜 이렇게 말을 잘하냐"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 중에서도 혼자 식탁에 앉아 의젓하게 밥 한상을 비워내는 모습이 특히 모두를 놀라게 했다. 뭐든 맛있게 잘 먹는 21개월 아윤이의 모습에 '편스토랑' 삼촌, 이모들도 사랑에 빠졌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현실 육아 엄마가 되어 돌아온 박정아. 박정아의 놀라운 요리 실력과 그녀의 사랑스러운 21개월 딸 하윤이의 이야기는 오는 29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