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조롱 연기에 심취
아이유 '좋은 날' 개사까지
'신비한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신비한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명품 발라더’ 규현이 아이유의 삼단고음을 선보인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JTBC 음악 토크쇼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에서는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로 이루어진 4MC가 접수된 시청자 사연을 읽고 이에 어울리는 곡을 추천해 주는 ‘배달GAYO’ 코너가 진행되는 가운데 MC 규현의 이른바 ‘조롱 연기’가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규현은 시청자가 보내온 사연을 소개하며 막말을 일삼는 헬스 트레이너 연기에 몰입했고, 얄밉다는 표현이 무색하지 않은 콩트 연기를 그야말로 실감 나게 펼쳐 모두의 원성을 샀다.

살을 빼러 PT를 등록한 사연자에게 막말 폭격기에 해당할 정도로 심한 언사를 쏟아내는 헬스 트레이너 연기에 심취한 규현은 윤종신, 장윤정으로부터 “별명을 ‘롱’으로 해라. 조롱!”, “진짜 못됐어”, “꼴 보기 싫어” 같은 핀잔을 들으며 디테일이 살아있는 뜻밖의 콩트 연기 실력을 뽐냈다.

급기야 사연마다 드넓은 아량으로 사연 속 등장하는 인물들의 마음을 십분 이해해주면서 관대의 아이콘에 오른 윤종신마저 규현의 못된 연기에 감탄하며 이번 사연에는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고. 이에 모두를 놀라게 한 규현의 흡입력 있는 리얼한 콩트 연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규현은 아이유의 ‘좋은 날’을 개사해 ‘신비한 레코드샵’에 어울리는 맞춤 가사를 선보인 것은 물론, 삼단고음을 펼쳐 눈길을 끌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

규현의 삼단고음은 2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