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선 3R 팀메들리전, 오직 1위 팀만이 전원 생존
마스터 8人이 만점 준 기적의 무대는?
최고점-역대 최저점 '호불호 무대' 등장
'미스트롯2'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미스트롯2'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예능 ‘미스트롯2’이 오직 1위 팀만이 전원 생존하는 치열하고 살 떨리는 본선 3라운드 ‘팀메들리전’을 가동한다.

‘미스트롯2’가 지난 6회 방송 최고 시청률 29.8%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지상파-비지상파에서 송출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 왕좌 독주를 이어갔다. 특히 지난 6회 참가자 동영상 포털 조회 수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은 시점임에도 불구, 무려 600만 뷰를 돌파하는가 하면, 제 4차 ‘대국민 응원투표’ 역시 400만 건을 훌쩍 넘기는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해 28일(오늘) 방송되는 ‘미스트롯2’ 7회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본선 3라운드 1차전 ‘팀메들리전’ 대결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지난 6회 분을 통해 선 공개됐던 ‘미스 유랑단’의 ‘범 내려 온다’ 무대가 포털사이트 동영상 조회 수 100만 건에 육박하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가운데, 나머지 참가자들이 또 어떤 센세이션 무대로 마스터를 비롯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팀메들리전’에서는 총 12인 마스터 중 무려 8인이 100점 만점을 주는 역대급 퀄리티 무대가 탄생, 뜨거운 전율을 불러일으킨다. 장장 10여 분 간에 걸친 대장정의 무대가 끝난 후 마스터들은 기립 박수를 쏟아내며 “무대를 보다가 실성할 뻔 했다”, “맨해튼으로 가도 되는 쇼” 등 각양각색 극찬을 앞 다퉈 쏟아내 스튜디오를 후끈한 열기로 휘감았다고.

또한 100점 만점과 역대 최저 점수를 동시에 받은 호불호 무대가 나오면서 난데없는 설전이 벌어지는 등,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양상이 전개돼 치열한 긴박감을 드리운다.

여기에 전 시즌인 ‘미스터트롯’ 장민호의 무릎 투혼, 정동원의 ‘희망가’ 독창 엔딩 등과 완벽하게 닮은꼴 무대들이 탄생해 시선을 압도한다. 더불어 화려한 트롯 래핑과 칼 군무로 외국인 청중단을 경악케 만든 참가자에 이어 박진영-선미의 ‘When we disco’와 환불원정대의 ‘Don’t touch me‘ 등 지난 한 해를 뜨겁게 달궜던 대중가요를 트롯과 결합시킨 ‘뉴노멀 무대’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색깔을 드러내면서도 팀 화합을 함께 이뤄낸 무대들로 탄성과 소름을 자아낼 예정이다.

1위 팀을 제외하고 모두가 탈락 후보가 되는 무자비한 ‘팀메들리전’에서 최후의 승자 팀은 과연 누가 될 것인지, 칼과 방패의 싸움이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말이 필요 없는 막강 우승 후보들 뿐 아니라 그간 빛을 발하지 못한 우승 잠룡들이 대약진하는 활약을 펼치면서, 그야말로 롤러코스터 전개가 이어졌다”며 “허를 찌르는 반전에 반전으로 가득 찰 ‘팀메들리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미스트롯’2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4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1일 1회, 1인당 7인을 중복 투표하는 방식이며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7회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