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문소리가 김준현을 향한 팬심을 처음 고백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컬투쇼')에는 영화 '세자매'의 주역 문소리, 김선영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김선영은 최근 JTBC '아는 형님'에서 강호동이 이상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저는 머리 크기가 아니고 외모지상주의자 같은데 몸을 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민상이나 문세윤은 어떠냐는 물음에 "너무 좋다. 꼭 한 번 뵙고 싶다"면서 눈빛을 반짝였다.

문소리는 "팬심으로 처음 고백하는데 나 김준현 씨 팬이다. 유민상, 문세윤 씨 다들 멋있으신데 김준현 씨 팬이다. 저는 체격 크고 그런 게 없었는데 김준현 씨를 보고 처음으로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김선영은 "저는 100kg 이상이면 된다. 보디빌더 하시는 분들은 너무 힘이 세 보이는데 그런 분들보다 포동포동한 분들이 좋다"고 부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