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개미는 오늘도 뚠뚠' 출연
펀드로 -96% 대손실 스토리 고백
'개미는 오늘도 뚠뚠' 장동민 /사진=카카오M 제공
'개미는 오늘도 뚠뚠' 장동민 /사진=카카오M 제공


개그맨 장동민이 재테크 초보 시절 당시 펀드로 무려 96%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고백했다.

카카오M이 27일 카카오TV에서 공개한 '개미는 오늘도 뚠뚠'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2021년 신년 특집으로 마련된 '2021 대한민국 경제를 말하다' 편이 진행됐다.

노홍철과 미주가 진행을 맡고 딘딘, 김종민, 장동민 등 연예인 개미 군단과 투자 전문가들, 8인의 일반인 개미 투자자들이 스페셜 방청객으로 자리한 가운데, 이번 방송에서는 '2021년 경제 전망'을 주제로 다채로운 토론과 토크 열전이 펼쳐졌다.

본격적인 토론 시간에는 코스피 지수에 대한 전망, 상한가 제도의 필요성, 펀드와 주식의 장단점 등 재테크에 대한 보다 구체적이고 깊이 있는 토크가 펼쳐져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연예인 개미 군단과 '개미는 오늘도 뚠뚠'의 두 멘토인 김프로와 슈카, 그리고 주식의 신 강방천까지, 주식에 대해 누구보다 할 말이 많은 출연진들은 매 주제마다 한치의 양보 없는 토론을 펼쳐 흥미를 유발했다.

특히 상대방의 주장에 설득돼 찬성과 반대 의견을 수 차례 왔다갔다하는 '태세전환러'나 자신에게 반대하는 상대방의 의견을 절대 받아들이지 않는 '토론 깡패'가 등장하는 등 신박한 토론 분위기가 형성돼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안겨주기도 했다.

이 가운데 장동민은 재테크 초보 시절 펀드로 무려 -96%의 엄청난 손실을 봤던 경험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20대 때 2억원이 넘는 금액을 펀드에 투자했다가 그 중 800만원을 제한 모든 투자금을 잃었다는 것.

심지어 큰 손실을 봤던 자신과 달리, 펀드 매니저는 고급 외제차를 타고 나타나 더욱 화가 났었다며 '돈 파쇄'와 맞먹는 쓰라린 손실 경험담을 허심탄회하게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동민은 펀드에 대한 정보나 약관 등을 제대로 알아보지 않은 채 섣불리 투자를 했었던 자신의 과거를 반성하며 '내 자산은 내가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지난 방송에 이어 일반인 개미들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남편 몰래 20년째 주식 투자를 하고 있는 주부 개미, 주식 반토막을 경험했다는 50대 직장인 개미, 주식 분야에서만큼은 동네 지인들에게 신뢰의 대상이라는 어머님 개미 등 이번 방송에 출연한 개미들은 그간 주식으로 울고 웃었던 하소연을 속사포 랩처럼 쏟아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부터 주옥 같은 어록을 남긴 어머님 개미는 현란한 힙합 비트 위에 "주식은 참 좋아요"라며 주식을 예찬해 웃음 폭탄을 선사하기도. 이러한 일반인 개미들의 활약에 장동민은 "말 수가 적어서 걱정인 분들은 주식 하시면 된다"며 깨알 웃음을 안겨줌과 동시에 "그만큼 주식은 하면 할수록 느끼는 것도 이야기 할 것도 많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혀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