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플랫, '비디오스타' 출연
연기자 아닌 가수 택한 이유 밝혀
래퍼 지플랫(최환희)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래퍼 지플랫(최환희)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래퍼 지플랫이 연기가 아닌 가수의 길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최환희)이 출연했다.

이날 지플랫은 "나를 하찮게 대해달라"며 "사람을 처음 보면 낯을 많이 가린다. 분위기가 편해져야 입이 풀린다. 저를 하찮게 대해주셨을 때 '내가 나설 차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처음부터 시선을 끌었다.

지플랫은 지난해 싱글 '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수로 본격 데뷔했다. 그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를 회상하며 지플랫은 "높이 올라갈 생각도 안 하고 떨어지더라도 1라운드 선방하고 오자는 생각이었다. 그게 마음이 편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래퍼 지플랫(최환희)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래퍼 지플랫(최환희)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이어 그는 연기자가 아닌 가수를 하기로 결심한 것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지플랫은 "대를 이어야겠다는 그런 마음도 없지 않았다. 어머니도, 삼촌도 연예계 쪽이라 먼저 가졌던 꿈이 연기자, 배우, 가수, 감독 같은 것밖에 없었다. 그러다 보니 가수라는 직업을 갖게 된 게 아닌가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기는 대본에 맞춰서 감독님이 원하는 감정을 표출해야 하는데 음악은 내가 원하는 내 감정을 표현할 수 있어서 감정 표현이 서툰 내게는 그게 더 맞았던 것 같다"며 "어머니가 살아 계셨어도 연기자를 해야 한다고 강요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지플랫은 ''쇼미더머니'에 나가면 무조건 1등이다'라는 말을 했느냐는 물음에 "최근에 한 게 아니고 음악을 시작했을 무렵인 2018, 2019년도 쯤 오만함에 젖어서..."라고 답했다.

'쇼미더머니'에 출연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그때 음악을 하는 동기가 '고등래퍼'나 '쇼미더머니'에 나가서 뜨는 거였다. 그래서 열심히 했는데 생각해 보니까 나가서 일찍 떨어지면 철없이 음악을 시작했다는 이미지가 생길 것 같았다. 조금 더 먼 그림을 봐야겠다는 고민을 하던 찰나에 나이가 들어서 '고등래퍼'에 못 나가게 됐다"고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