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플랫, MBC에브리원 '비스' 출연
가수 된 이유 공개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고(故) 배우 최진실의 아들 지플랫이 가수로 데뷔한 이유에 관해 "엄마의 대를 이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26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는 '씬스틸러' 특집으로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플랫은 "어머니의 대를 이어야겠다는 마음이 없지 않아 있었다. 어머니도 그렇고 삼촌도 연예계에서 있다 보니 연예인, 가수, 감독 등의 꿈이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배우가 아닌 가수를 택한 것에 대해서는 "나랑 안 맞는다고 느꼈다. 연기는 대본에 정해진 대로 감독님의 요구에 따라 감정을 맞춰야 한다. 반면 음악은 내 감정을 내 방식대로 표현할 수 있다"면서 "감정 표출이 서툴렀던 나에게는 더 잘 맞았던 것 같다. 그리고 어머니가 살아계셨어도 연기자를 하라고 강요하진 않았을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