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최성국X박선영(이하 '영국 부부')커플의 뜨거운 첫날밤(?) 현장이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새해 일출 보기와 아침 준비를 걸고 빙고 게임을 제안했다. 새 친구 창민이 알려준 띠 계절별로 팀을 나눈 청춘들은 '연인과 할 수 있는 일'을 주제로 빙고 칸을 채워나갔다. 겨울 바다 가기, 한강공원에서 치맥 하기, 팔베개 등 설렘 가득한 데이트 코스로 게임을 시작한 청춘들은 일출을 피하려고 급기야 귀싸대기, 양다리와 같은 살벌한(?) 단어를 던지며 아찔하게 수위를 넘나들었다. 이런 청춘들의 무리수에 새 친구 최창민은 이의를 제기하며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판에서는 '신혼여행으로 가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세 팀이 빙고를 이어 나갔다. 해외여행을 할 수 없는 요즘, 청춘들은 브루나이, 두바이, 그린란드, 파리 등의 여행지를 이야기하며 대리 설렘을 체험했다. 특히 강경헌은 신혼여행으로 치안이 안 좋은 '엘살바도르'를 가고 싶다고 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든 가운데, 특별한 이유를 밝혀 청춘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번 게임에서는 유독 최민용이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민용이 이렇게 긴장하는 건 처음 본다"라고 했을 정도로 과하게 게임에 몰입한(?) 민용부터, 새해 첫 설거지 징크스를 깨기 위한 최성국의 분투까지 역대급 재미를 불러올 청춘들의 '빙고 게임'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불타는 청춘'의 공식 커플인 최성국과 박선영은 각각의 이름 한 글자씩을 딴 '영국 부부'로 불리며 농익은 러브라인을 형성한 바 있다.

이날 취침 준비를 하던 선영은 여자 방이 아닌 남자 방으로 향했고, 자연스럽게 성국의 옆자리에 누워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성국은 "선영이랑 첫날밤이네"라며 미소를 숨기지 못했고, 불이 꺼진 방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 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영국 부부 사이의 심상치 않은 기류는 다음 날까지도 이어졌다. 성국은 선영에게 "네가 자꾸 내 품으로 파고드니까"라며 은밀한 대화를 건넸고, 이를 듣던 김도균은 당황해서 동공 지진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청춘들은 이번 대전 여행에서 첫 날밤을 맞은 영국 부부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러 '김국진X강수지 부부'에 이은 실제 커플 탄생 가능성에 기대감을 높였다.

수위를 넘나드는 불청판 아찔한 빙고 게임의 결과와 러브라인에 급물살을 타게 된 영국 부부의 첫날밤은 26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