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라디오 '컬투쇼'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캡처


그룹 에픽하이가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광고를 장식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컬투쇼')에는 그룹 에픽하이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에픽하이는 최근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의 메인 전광판을 장식했다. 에픽하이는 직접 광고를 걸었느냐는 물음에 "우리가 그럴 돈이 없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곳"이라며 "스포티파이라는 음원사이트에서 우리 앨범을 높게 평가해줘서 이렇게 해줬다"고 밝혔다. 투컷은 "뉴욕에 살고 있는 친구들이 사진 보내줬는데 처음엔 합성인 줄 알았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미쓰라는 수염을 정리한 멀끔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청취자들은 "병원 상담 실장님 같다", "대통령 같다"며 칭찬했다. 미쓰라는 "수염을 기르니 나이 들어 보인다고 해서 정갈한 마음으로 정리 좀 했다"고 말했다.

한 청취자는 미쓰라진의 군 시절 목격담도 전했다. 이에 미쓰라진은 "신병 시절에는 PX를 간다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절로 난다"고 밝혔다. 에픽하이의 사무실로 더운 날 TV를 배송했다는 청취자는 "투컷 씨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셨다"고 미담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