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서동주 /사진=SKY, 채널A
'애로부부' 서동주 /사진=SKY,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스페셜 MC 서동주가 ‘연인의 여사친’에 대한 황당한 기억을 소환하며 이날의 ‘애로드라마’에 공감했다.

25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다시 한 번 MC들의 뒷목을 잡게 하는 역대급 사연을 담은 ‘애로드라마-초대받지 않은 여자’가 공개된다.

이번 ‘애로드라마’는 결혼생활에 도 넘은 간섭을 하는 남편의 23년 지기 ‘여사친’ 때문에 힘들어 하는 실제 사연 주인공의 이야기로, MC들은 괴로워하는 당사자와의 통화를 통해 솔루션을 고민한다.

사연에서 남편의 ‘여사친’은 아내보다 자신이 더 남편을 잘 안다는 뉘앙스로 사사건건 부부 생활에 끼어들었고, 상황은 점점 더 최악으로 치달았다.

이 사연을 접한 스페셜 MC 서동주는 “사실 저도 저런 경험이 있다”며 “예전에 만나던 구남친에게 엄청 친한 ‘여사친’이 있었는데, 우리 둘이 싸우기라도 하면 그 ‘여사친’이 나한테 전화를 해서 혼을 냈다”고 돌아봤다.

또 서동주는 “혼내는 건 물론, ‘언니랑 절교하겠다’면서 찾아와 울기까지 했다”고 말해 다른 MC들을 더욱 경악하게 했다. 서동주는 “처음엔 ‘얘가 걱정을 많이 해 주는구나’라고 생각했지만, 계속 지나치게 참견하니까 나도 한 번 질러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MC 양재진은 “사실 저도 비슷한 걸 겪었다”며 “나이차가 좀 나는 여자친구를 만난 적이 있었는데, 그 친구의 ‘남사친’이 술자리에 계속 같이 오더니 언젠가부터 되지도 않는 충고를 하더라. 그래서 말로 밟아버렸다”고 말해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서동주와 양재진의 경험담에 MC 이용진은 “이성 친구가 내 연인에 대해 막 충고를 하면 그건 정말 기분 나쁜 일”이라고 공감했다. 이어 그는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서 남자주인공 ‘견우’가 ‘그녀’의 소개팅남에게 10가지를 당부하는데, 그것도 완전히 선을 넘었다. 배경음악이 깔려서 멋있어 보인 것 뿐”이라고 말해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남편의 ‘여사친’이라는 불편한 상대를 다룬 ‘애로드라마-초대받지 않은 여자’는 1월 25일 월요일 밤 10시 SKY와 채널A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