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미우새' 출연
'♥신애라' 차인표 "사랑의 유효기간, '둘 다 눈 감는 날'까지"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배우 차인표가 "다시 태어나도 신애라와 결혼하겠나"는 물음에 즉답을 피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차인표가 스페셜MC로 함께했다.

앞서 차인표의 아내인 신애라도 '미우새' 스페셜MC로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신애라와 전화통화에서 차인표는 "사랑의 유효기간은 둘 중에 한 명이 눈 감을 때까지"라는 달달한 멘트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차인표는 "그 말을 곱씹어 보내 제가 좀 잘못 얘기한 것 같다. 둘 중에 한 명이 눈을 감으면 다른 한 명이 어떻게 될지 모르지 않나. 그 말을 둘 다 눈 감는 날로 정정하겠다"고 말해 스윗한 남편의 면모를 뽐냈다.

MC 신동엽은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 신애라와 결혼하겠냐"고 물었다. 차인표는 한참을 고민해 모두를 당황스럽게 했다. 서장훈은 "생각보다 텀이 길다. 바로 나올 줄 알았다"며 놀랐다. 차인표는 "그게 아니라 아내가 뭐라고 대답했는지 기억해보려 했는데 기억이 안 난다"고 둘러냈다. 그러면서 "저는 기독교인이라 다시 태어난다는 걸 믿지 않는다. 사람은 다시 안 태어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