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우와 특별한 인연
"매년 스승의 날 꽃보내"
분량 감별사 활약
'비디오스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개그맨 김대희가 '비디오스타'에서 MC 김숙과 '대화가 필요해' 재연에 나선다.

2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씬스틸러 특집 '니씬 내씬 내씬도 내씬!'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이 출연한다.

'비디오스타' 세 번째 출연인 김대희는 "제5의 MC라는 마음으로 녹화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예능이 어색하다는 게스트들에게 "'비디오스타의 분량 스틸 공식이 있다"며 "사전에 준비한 개인기는 대부분 편집되니 모든 것을 내려놔야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김대희는 게스트들의 토크와 개인기가 방송에 나갈지 판별하는 분량감별사로 활약하기도.

또한 김대희는 유행어 '밥 묵자'를 탄생시킨 코너 '대화가 필요해'를 게스트들과 함께 재연하기도 했다. 김대희는 MC 김숙의 지원사격을 받으며 상황극을 끌어나갔는데. 처음 합을 맞춰보는 게스트들의 돌발 발언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케했다는 후문이다. 상황극의 분량을 사수하기 위한 김대희의 노력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김대희는 데뷔할 때 큰 도움을 준 개그맨 정찬우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김대희는 군 복무 시절, 휴가 때 우연히 보게 된 정찬우의 소극장 공연을 통해 개그맨을 꿈꾸게 됐다고. 그는 전역 후 주유소 아르바이트를 하다 우연히 정찬우를 다시 만나 본격적으로 개그를 시작하게 됐고 지금도 매년 스승의 날 정찬우에게 꽃바구니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김대희의 화려한 입담과 폭소 유발 상황극은 26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