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레코드샵'
찐사연+인생 곡으로 쓴 음악 토크쇼
'신비한 레코드샵' /사진=JTBC
'신비한 레코드샵' /사진=JTBC


‘신비한 레코드샵’이 삶의 깊이, 음악의 힘을 바탕으로 첫 방송부터 재미와 감동을 잡으며 진정성과 여운이 넘치는 음악 토크쇼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 웃음과 감동을 다 잡은 한 회로 호평 속에 성공적인 첫 방송을 마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음악 선후배 4MC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가 각자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환상의 케미로 완벽 음악 토크쇼를 탄생을 알렸다. 1부 ‘배달gayo’ 코너와 2부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드립니다’ 코너가 각각 황금비율로 웃음과 재미, 그리고 감동까지 책임지며 ‘시간순삭’ 한 회를 완성했다.

시청자의 사연과 함께 추천곡을 배달해주는 1부 ‘배달gayo’ 코너에서 윤종신, 규현의 능청스러운 콩트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장윤정, 웬디의 족집게 같은 선곡 신공이 적재적소에 발휘돼 빵빵 터지는 재미가 가득했다.

2부 게스트와 함께 인생과 노래를 이야기하는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드립니다!’ 코너에서는 진정성으로 꽉 찬 인생 곡과 인생 스토리로 큰 감동을 선사했다.

범죄 현장 일선에서 활동한 전적이 있는 프로파일러 권일용, 김윤희, 고준채로 구성된 첫 회 게스트들은 자신들의 인생 곡을 소개하며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의 세계를 생생히 써 내려간 것은 물론, 잘 알려지지 않은 직업적 고민과 어려움을 진정성 있게 전달해 남다른 몰입감을 선사했다.

프로파일러라는 강도 높은 직업 세계와 그 속에서 스스로를 단련하며 직업인으로서, 그리고 한 사람의 개인으로서 최선을 다했던 게스트들의 이야기는 ‘가리워진 길’이라는 음악과 규현의 명품 보컬로 완성되며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순간을 만들었다.

게스트들에게서 쏟아져 나온 명품 어록들과 직업세계의 치열한 묘사, 직업인이 아닌 한 사람의 개인으로서의 성장 서사까지 플레이리스트가 대변한 인생 스토리, 그리고 감성 충만한 인생 곡은 방송 이후 다양한 커뮤니티를 통해 회자되며 호평을 이끌어 ‘신비한 레코드샵’의 다음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한다. 이 밖에도 방송 후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프로그램과 프로파일러들이 이름을 올리는 등 화제성 면에서도 주목할 만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