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온 것 같아"
공민지, 특급 의리녀
"앙금 남아있다" 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송훈 셰프를 긴장하게 만든 VVIP 손님은 누구일까.

오는 24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송훈 셰프의 반가운 손님 맞이 현장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히터 고장과 정전으로 위기를 맞았던 송훈은 우여곡절 끝에 문제를 해결하고, 제주 2호점 첫 손님 맞이에 들어갔다.

인테리어를 담당했던 임성빈 소장 등 지인들의 방문이 속속 이어진 가운데 그룹 2NE1(투애니원) 출신 가수 공민지가 깜짝 손님으로 찾아왔다는데. 공민지를 만난 송훈은 마치 헤어졌던 가족과 만난 것처럼 반가워하며 그동안 제주 2호점을 준비하며 겪었던 마음 고생, 몸 고생을 털어 놓았다고 한다.

특히 김숙도 인정하는 의리파인 공민지는 가족들까지 함께 데려왔다고. 과연 그녀가 송훈과 어떤 끈끈한 인연이 있기에 먼 제주도까지 온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폭풍 같은 첫 점심 영업이 마무리될 무렵, 송훈은 생각지도 못했던 손님의 방문에 깜짝 놀라며 무릎까지 꿇은 공손한 자세로 맞이했다는데.

유달리 진땀 뻘뻘 흘리는 송훈의 모습에 김숙은 "따지러 온 것 아니예요?"라며 걱정스러워했고, 송훈은 "저랑 아직 앙금이 남아있는 상태"라고 언급해 과연 송훈을 안절부절 못하게 만든 손님의 정체가 누구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송훈 셰프와 의리녀 공민지의 의외의 인연과 VVIP 손님의 정체는 오는 24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