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매' 주연 문소리, 관찰 예능 출격
색다른 매력 예고
사진=MBC '전참시' 예고 영상.
사진=MBC '전참시' 예고 영상.


영화 ‘세자매’ 배우 문소리가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격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전참시’는 문소리의 첫 관찰 예능이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문소리는 수줍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살피는 모습부터 매니저가 준비한 선물에 깜짝 놀라는 모습까지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보여줘 시선을 강탈한다.

여기에 ‘세자매’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김선영, 장윤주와 함께한 ‘찐’자매 케미 넘쳤던 화보 촬영 현장도 공개될 예정이라고 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문소리 주연의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문소리는 극중 완벽한 척하는 둘째 미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것은 물론 공동 프로듀서로도 참여했다.

문소리의 리얼한 일상은 오는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참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