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플랫(최환희)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제공
가수 지플랫(최환희)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제공


故 최진실의 아들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가 '불후의 명곡'에 출격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에 래퍼 지플랫이 첫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지플랫은 故 최진실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는 최환희의 활동명으로 지난해 11월 싱글 앨범 'Designer(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이후 각종 음악 및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자리잡고 있다.

이날 지플랫은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로 "배우를 꿈꾸다가 우연히 힙합 공연 무대에 서며 가수를 꿈꾸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1990-2000년대 인기 가수로 활동한 삼촌 스카이(故 최진영)를 추억했다. 그는 "(삼촌의) 끼를 물려받은 것 같다. 그 명성을 이어가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고 솔직한 속내를 내비치면서도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는 만큼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가수 지플랫(최환희)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제공
가수 지플랫(최환희)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제공
지플랫은 감성 보컬리스트 하은과 함께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 무대를 준비해 본인의 이야기를 담은 랩을 선보여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무대를 본 슬리피와 딘딘은 "랩메이킹이 수준급이다. 대견하다"고 극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