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미운 사랑' 커버, 1000만뷰 돌파
원곡자 진미령과 듀엣으로 열창
'레전드급 무대' 예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진미령./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진미령./사진제공=TV조선


가수 임영웅이 진미령과 ‘미운 사랑’ 듀엣 무대를 펼친다.

22일(오늘)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9회에서는 TOP6가 여왕벌6와 역대급 무대들을 완성시킨다.

TOP6가 환상의 슈트핏을 뽐내며 등장한 가운데, 임영웅은 열정의 빨간 장미, 영탁은 뜨거운 태양을 닮은 해바라기 등 꽃 들로 변신해 스튜디오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감춰뒀던 꽃 미모를 발산하며 안구 정화를 불러일으킨 TOP6는 오늘만을 위해 갈고 닦은 ‘레전드급 듀엣 무대’들을 꾸며 고막 사로잡기에 나선다.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사진제공=TV조선
임영웅은 커버곡 영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사랑을 듬뿍 받은 ‘미운 사랑’을 원곡자 진미령과 듀엣으로 준비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특히 임영웅의 ‘미운 사랑’은 몇 시간 동안 듣고 또 들어도 감동하고, 마음이 편해지는 노래로 꼽히며 ‘감성 장인’ 임영웅의 진가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던 터. 임영웅이 진미령과 함께 만들어낼 ‘미운 사랑’ 무대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사랑의 콜센타' 김희재./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김희재./사진제공=TV조선
김희재는 여왕벌6의 김혜연과 ‘토요일 밤에’로 휘몰아치는 무대를 선보인다. 더욱이 김희재는 김혜연과 미리 만나 연습까지 했을 만큼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던 상황. TOP6의 춤신춤왕 김희재와 흥의 여왕 김혜연이 만들어낼 화끈 절정 무대에 관심이 모인다.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영탁./사진제공=TV조선
영탁은 또 한 번의 레전드 무대를 예고하고 나선다. ‘연락선’, ‘벤치’ 등 매번 새로운 무대를 시도하고 있는 영탁이 이번에는 ‘꽃길’로 절절한 트롯을 선사, 시청자들을 귀호강 꽃길로 인도하는 것. 더욱이 영탁의 무대를 본 진미령은 “본인만의 색깔로 잘 불렀다”, 이은하는 “‘찐이야’를 부를 때랑 완전 다른 모습”이라고 극찬을 쏟아냈다고 해 감성‘탁’으로 돌아온 영탁의 ‘꽃길’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든다.

제작진은 “TOP6는 한 송이 꽃을 들고 있는 것만으로도 꽃 미모를 증명하며 금요일 밤을 정열의 무대들로 꽉 채웠다”며 “오감을 만족시킬 TOP6와 여왕벌6의 대결, 그리고 함께 완성한 레전드 급 듀엣 무대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사랑의 콜센타’ 39회는 22일(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