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시즌3로 컴백
언니들 잡는 '호랑이 막내' 등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사진제공=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사진제공=KBS


재정비를 마치고 다시 돌아온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 3이 오는 2월 1일 첫 방송된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으. 지난해 7월 시즌2를 시작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물론 매회 방송 실시간 검색어 1위 장악, TV프로그램 단일 유튜브 채널로는 드물게 6개월 만에 구독자 30만 명을 돌파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무엇보다 관찰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중장년 여성’의 이야기란 점, 1인 가구의 노후 문제 대안을 제시했다는 점 등은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화제의 중심에 섰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가 새로운 식구와 함께 시즌 3으로 돌아온다. 든든한 중심이자 맏언니 박원숙과 홀로서기 초보 혜은이, 자칭 한식의 대가 김영란에 이어 통통 튀는 매력으로 언니들을 휘어잡을 기 센 막내가 전격 합류해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새로운 막내는 80년대 대표 미녀 배우이자 MC였던 일명 ‘야망녀’로 첫 만남 전부터 언니들을 긴장하게 했다고. 무엇보다 김영란과 띠 궁합에서 상극 조합으로 나와 첫 만남 이후 묘한 긴장감이 돌았다는 후문이다. 또 박원숙은 새 식구의 사연을 듣고 충격과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새 식구는 ‘똥손’으로까지 불리던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과는 달리 요리, 인테리어 등 못하는 게 없는 연예계 대표 살림꾼으로 언니들을 쥐락펴락하며 만능 막내로서의 면모를 보일 예정이다. 스스로를 ‘머슴 공주’라 지칭하며 강력한 막내 포스를 뿜어내는 새 식구와의 같이 살이에 기대가 고조된다.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과 역대급 조합을 만들 새 식구는 누구일지. 이들의 첫 케미가 담긴 센 언니들의 동거 리얼리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2월 1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