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 공식입장
"출연지 모두 진심으로 만남 임해"
"도 넘은 악플과 비난 상처, 자제해 달라"
'우리 이혼했어요' 포스터/ 사진=TV조선 제공
'우리 이혼했어요' 포스터/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제작진이 출연자를 향한 선 넘은 악플과 비난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우이혼’ 측은 21일 “‘우이혼’은 이혼한 부부들이 다시 만나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고, ‘이혼한 부부는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는 걸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라며 “그동안 쌓인 오해를 풀기 위해, 아이와의 관계와 행복을 위해, 아직 남아있는 감정을 털어내기 위해 등 저마다의 이유와 사연을 갖고 있다. 그래서 이들은 모두 진심을 다해 만남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출연자들은 누구도 쉽게 밝히기 힘든 가정사와 상처, 그리고 이혼 후 다시 만나는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 변화에 대해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처럼 진심을 다하고 있는 만큼, 방송 이후 따라오는 본인과 가족을 향한 도 넘은 악플과 비난, 추측성 댓글은 출연진에게 더 깊은 상처를 주고 있다”고 호소했다.

앞서 ‘우이혼’에 출연 중인 유튜버 최고기는 자신의 SNS에 전 부인 유깻잎을 향한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공식입장 전문
TV CHOSUN ‘우리이혼했어요’ 출연자 향한 선 넘은 악플과 비난과 관련한 제작진의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부부들이 다시 만나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리고 ‘이혼한 부부는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는 걸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우리 이혼했어요’에는 각자만의 이유가 있는 다양한 부부들이 등장합니다.

그동안 쌓인 오해를 풀기 위해서, 아이와의 관계와 행복을 위해서, 아직 남아있는 감정을 털어내기 위해서 등 저마다의 이유와 사연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모두 진심을 다해 만남에 임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자들은 누구도 쉽게 밝히기 힘든 가정사와 상처, 그리고 이혼 후 다시 만나는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 변화에 대해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진심을 다하고 있는 만큼, 방송 이후 따라오는 본인과 가족을 향한 도 넘은 악플과 비난, 추측성 댓글은 출연진에게 더 깊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큰 용기를 내준 출연자들이 더 큰 상처를 받는 일이 없도록 더 이상의 악플과 비난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늘 감사드립니다.

-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제작진 일동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