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부모' 박완규 박이삭 부자 /사진=티캐스트
'라떼부모' 박완규 박이삭 부자 /사진=티캐스트


'라떼부모' 가수 박완규가 아들 박이삭의 개인 방송에 나섰다.

20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계열 예능 프로그램 '라떼부모' 8회에서는 첫 개인 방송에 도전하는 박이삭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청주 할머니네를 찾은 박이삭은 아빠 박완규에게 합동 방송을 제안한 바 있다. 박완규는 방송 시작이 다가오자 "네 방송인데 왜 내가 떨리냐"며 걱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이 시작되자 박이삭은 첫 개인 방송이라고 믿기지 않는 진행 실력을 선보이며 본인 소개와 함께 박완규를 소개했다. 이에 박완규의 등장 만으로도 시청자들은 폭발적인 반응과 함께 별풍선 세례를 이어가 '레전드 록신'의 인기를 입증했다.

카메라 밖으로 빠져 아들의 방송을 지켜보던 박완규는 미숙한 진행이 보일 때마다 끼어들기 시작했다. 급기야 "야!"라며 소리치는 등 '필터링' 없는 호통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목소리 만으로도 미친 존재감을 뽐낸 박완규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접한 시청자들은 '찐 호통'에 폭소하며 '버럭 완규'라는 별명을 붙여줬다는 후문.

이어 박이삭이 준비한 콘셉트인 '3대 음악 가족이 함께하는 방송'에 맞춰 가족들의 음악 실력도 공개됐다. 할아버지는 수준급 색소폰 연주 실력을 자랑했고, 박완규는 시원한 보이스로 '칠갑산'을 재해석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음악의 꿈을 키우고 있는 박이삭은 임재범의 '비상'을 선곡했다. 박완규는 박이삭의 노래 순서가 다가오자 방을 나갔다. 자신 때문에 부담을 가질 아들을 배려해 자리를 피해줬던 것. 많은 사람들의 응원 속에서 박이삭은 조심스럽게 노래를 이어갔다.

첫 방송을 마친 후 박완규와 박이삭은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완규는 "순발력은 좋더라"며 예상 외의 칭찬으로 대화를 시작했다. 그러나 박완규는 "그런데…"라며 냉혹한 평가를 덧붙여 박이삭을 떨리게 했다.

박이삭의 첫 개인 방송 도전기와 박완규의 솔직한 평가는 2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떼부모' 8회에서 공개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