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원 부캐 '봉재형' 지상파 데뷔
"봉재형 영상, 유재석-김태호 PD에 보내"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개그맨 이봉원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부캐 ‘봉재형(짬뽕남)’ 영상을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김태호 PD에게 공개한 사실을 고백한다.

오늘(2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나홀로족의 지루함을 순삭할 시간 사냥꾼 4인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과 함께하는 ‘다 홀로 집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봉원은 최근 유튜브 채널 ‘이봉원 테레비’를 개설해 유튜버로 변신했다. 이봉원은 “첫 영상을 올렸는데 28만 뷰를 기록했다. 올릴 때 조회수 10만은 나오겠다고 예상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봉원 테레비’ 채널의 첫 번째 콘텐츠는 이봉원 부캐 ‘봉재형(짬봉남)’의 ‘순정 마초(원곡 정재형)’ 커버 영상. 이봉원은 ‘놀면 뭐하니?’에서 자신을 닮아 부캐명 ‘정봉원’으로 활동한 가수 겸 작곡가 정재형과 꼭 닮은 부캐 ‘봉재형’을 선보였고, ‘봉재형’ 커버 영상은 정재형의 목소리는 물론 얼굴 커버까지 100% 소화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봉원은 “영상을 찍어 유재석에게 먼저 보냈다. 유재석이 정재형에게 보내 준다고 하더라”고 비화를 공개하며 ‘봉재형’ 커버 영상에 대한 유재석과 김태호 PD의 반응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이봉원은 ‘봉재형’ 다음 시리즈를 준비 중이라고 귀띔했고, 이를 예리하게 듣던 ‘팩트 폭격기’ 김구라는 “봉재형이 잘 되니까”라며 물이 들어왔을 때 노를 저으려는 이봉원의 계획을 간파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이봉원의 부캐 '봉재형'은 ‘라디오스타’에서 지상파 데뷔 무대를 갖는다. 실력을 갈고닦은 봉재형은 정재형의 비주얼 커버는 물론, 분위기와 보컬 실력마저 완벽하게 복사해 꽉 찬 무대를 꾸민다는 전언이다. 봉재형은 CD를 그대로 튼 것 같은 라이브 무대를 꾸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개그맨, 짬봉집 사장님, 박미선 남편, 트로트 가수 그리고 부캐 ‘봉재형’ 활동까지 열일 중인 이봉원은 여전히 가수가 되길 꿈꾼다며 휴대폰 메모장에 적어둔 '난 뭐지?'의 가사를 공개한다. 이봉원은 "장범준이 작곡을 해주면 좋겠다”며 은근슬쩍 러브콜을 보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봉원의 부캐 ‘봉재형’의 지상파 데뷔 무대는 오늘(2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