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아내의 맛' 출연 후
층간소음 논란 직접 사과

이휘재 "이웃에게 깊이 사과"
'아내의 맛' 이휘재/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이휘재/사진=TV조선 '아내의 맛'


개그맨 이휘재가 논란이 됐던 층간소음에 사과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이휘재는 본격적인 방송에 앞서 층간소음으로 불거진 논란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휘재는 "여러 가지로 우리가 부주의했다"며 "실수한 게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했다"며 "잘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이휘재의 사과에 장영란은 "살이 빠진거 같다"며 걱정했고, 박명수 역시 "소통하는게 중요하다"며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분들이 집에 계시고, 아이들은 밖에서 뛰어놀아야 하는데 집에만 있다보니 서로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는게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아내의 맛' 이휘재/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이휘재/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앞서 이휘재 아내 문정원의 인스타그램 댓글로 자신을 아랫집 주민이라고 밝힌 사람이 "1년 넘게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문정원이 "사과하고 찾아갔는데, 더 주의시키겠다"는 댓글을 달았고, 이후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채 SNS 댓글을 금지해 논란이 됐다.

비판 여론이 커지자 문정원이 유튜브 영상과 이휘재가 SNS에 게재했던 사진들도 모두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휘재가 운동화를 신고 쌍둥이 아이들과 야구, 캐치볼 등 운동을 하고, 쌍둥이들이 뛰어 노는 모습을 보고 "단독주택이 아니었냐"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사진=이휘재 인스타그램
/사진=이휘재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문정원이 놀이공원에서 장난감을 가져간 후 "지갑이 없다"며 "다시 오겠다"고 약속한 후 돌아오지 않아 돈을 물어냈다는 아르바이트생의 폭로글까지 나왔다. 결국 문정원은 SNS와 유튜브 채널을 모두 닫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