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에서 과거 언급
"술은 입에도 못 대, 남편도"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방송인 김원희가 30년 전 남편과 헤어질 뻔 했다고 밝혔다.

18일 밤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오프닝에서 김원희는 "술을 입에도 안 댄다"며 "남편도 그렇고 나도 술을 한 잔도 못한다"고 운을 뗐다.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그러면서 김원희는 "옛날에 한 30년 전 쯤 남편과 헤어지려고 맥주를 한 병 딱 샀다. (술을 못 마시는데) 서로 심각하니까 샀겠지?"라며 "근데 따지도 못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이어 김원희는 "왜 이렇게 눈이 아른아른하지? 녹화 들어가려고 하니까 그러네 멀쩡하다가"라고 덧붙이며 웃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