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 시즌3, 1월 22일 공개
유재석 "김종민, 내 추리력 무시…울컥한다"
이광수 "몰랐다는 게 놀라워"
'범바너3' 유재석./사진제공=넷플릭스
'범바너3' 유재석./사진제공=넷플릭스


방송인 유재석이 "김종민이 나를 무시한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열린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이하 '범바너3’) 제작발표회에서다.

'범바너3’는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 '프로젝트 D’라는 커다란 스토리를 중심으로 에피소드가 전개되는 스토리형 예능이다. '잠재적 범죄자 리스트’로 돌아온 이번 시즌에서는 전 시즌의 떡밥을 하나둘 회수하며 프로젝트 D의 최종 비밀이 밝혀질 예정이다.

유재석은 '범바너’를 모르는 시청자들을 위해 "사건 속에 휘말린 탐정단이 사건들을 어설프지만 해결해 나가는 내용이다. 멤버들이 사건의 상황을 알고 들어가는 건 아니고, 사건 속에 들어가 직접 롤 플레이를 한다"고 소개했다.

멤버들의 추리력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다. 유재석은 "김종민 씨가 나를 무시한다. 내 추리력을 간혹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어서 울컥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승기가 "사실 유재석이 형이 딱히 결정적으로 푼 걸 본 적은 없다"고 했고, 이광수도 "대부분의 멤버들이 무시했다. 그걸 몰랐다는 게 놀랍다"고 덧붙이자 김세정은 "무시는 다 같이 했는데, 유독 김종민 오빠의 무시가 기분이 나빴던 것 같다"고 정리했다.

김종민은 "무시를 했다기보다 의지를 많이 했다. 그런데 생각보다 나와 추리력이 비슷하더라. 그걸 사실대로 말했을 뿐"이라며 웃었다.

시즌을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유재석은 시즌1 첫 장면을 꼽았다. 그는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모르는 상황이었는데, 파티장에서 갑자기 총소리가 들리고 누군가 살해 되는 게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내가 이걸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가이드라인도 주지 않아서 막막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범바너3’는 오는 2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