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일대기 영화화하면?'
문소리 "사랑의 아픔 있어야"
박세리 "오래 만난 적 있어"
'노는 언니' 예고/ 사진=E채널 제공
'노는 언니' 예고/ 사진=E채널 제공


'골프 여제' 박세리가 E채널 ‘노는 언니’를 통해 선수시절 연애담을 털어놓는다.

오늘(19일) 방송될 ‘노는 언니’에는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찾아와 언니들과 캠핑의 마지막 밤을 보낸다. 배우들이 나온 만큼 스포츠 영화 제작의 어려움 등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곽민정이 박세리의 일대기를 영화화하면 어떠냐는 아이디어를 낸다.

흥미진진한 제안에 언니들과 배우들 모두 관심을 보이자 문소리는 이야기가 재미있으려면 시련, 갈등이 있어야 한다며 박세리에게 삶의 어려움이 있었는지 묻는다. 모두가 박세리는 탄탄대로의 삶을 걸어왔을 것이라 예측하지만 그는 “절대 그냥 되는 건 없다”고 말한다.

1998년 전국민에게 큰 희망을 줬던 US 오픈 ‘맨발 투혼’ 당시 박세리의 나이는 스물 한 살. IMF 시절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박세리였지만 LPGA 우승을 하기까지 힘들었던 상황과 고민들이 있었던 것. 박세리는 마냥 탄탄대로만은 아니었던 그 시절의 심경을 담담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다.

이어 문소리는 사랑의 아픔도 넣어야 한다며 영화에서 빠질 수 없는 러브 스토리까지 질문하며 열정을 드러낸다. 이에 박세리는 “선수 생활 하는 동안 남자친구가 쭉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뿐만 아니라 박세리는 오래 만났던 남자친구와의 장거리 연애사까지 이야기하는 솔직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노는 언니’ 25회는 오늘(19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