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은퇴 번복-분식집 가격 논란까지
'라스'서 먹방 DNA 공개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은퇴 선언을 번복하고 돌아온 300만 먹방 크리에이터 쯔양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가족들도 신기해하는 자수성가 대식가 DNA를 자랑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나홀로족의 지루함을 순삭할 시간 사냥꾼 4인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과 함께하는 ‘다 홀로 집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쯔양은 구독자 수 300만, 조회수 누적 6억 뷰를 기록 중인 크리에이터. 쯔양은 앉은 자리에서 라면 20봉, 곱창 16M를 거뜬하게 해치우는 것도 모자라 후식까지 먹는 클래스가 다른 먹방으로 사랑 받고 있다.

‘라스’에 입성한 쯔양은 “먹으면서 일하고 돈도 버는 신의 직업”이라고 셀프 소개하며 “햄버거 20개, 방어회 10kg, 등심 등 고기류는 3kg”를 먹는다며 클래스가 다른 대식가 면모를 자랑한다.

‘라스’ 대표 소식가 김국진은 쯔양의 한 마디 한 마디에 입을 쩍 벌리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특히 김국진은 쯔양의 먹방 사진을 보며 “내 한 달 치 식량”이라고 감탄했다고 해 비슷한 체형이지만 식성은 상극인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하게 한다.

쯔양은 언제부터 대식가라는 사실을 알게 됐느냐는 질문에 유년 시절 일화를 공개한다. 특히 흠뻑 젖은 채 아이스크림 20개를 먹은 다음 날, 자신의 남다른 재능을 알게 됐다고 털어놔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 많이 먹는 일이 잦은 만큼 아플 때 만병통치약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치즈볼 100개를 먹고 턱이 아팠다. 라면을 먹었더니 싹 나았다”며 “가족들도 나를 신기해 한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쯔양의 이야기에 가정의학과 전문의 여에스더는 “가족에게서 오는 유전도 있지만, 나만의 유전자도 있다”며 쯔양의 남다른 자수성가 대식가 DNA를 인정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쯔양은 자신의 유튜버 인기 콘텐츠 시리즈인 ‘욕지도’ 영상 비하인드도 공개한다. 쯔양의 욕지도 방문기와 먹방을 담은 해당 콘텐츠는 다양한 볼거리, 주민과의 케미 등을 이유로 819만 뷰(16일 기준)를 기록 중. 쯔양은 70대 할아버지 팬 일화와 욕지도에 생긴 ‘쯔양 효과’를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 불러일으킨다.

맛있게 먹고 돈을 버는 ‘신의 직업’으로 불리지만 남모를 고충도 따른다고. 쯔양은 라이브 방송 중에도 휴대폰을 들고 화장실을 가는 이유를 고백할 예정이다.

쯔양의 ‘라스’ 입성기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쯔양./사진=유튜브
쯔양./사진=유튜브
한편, 쯔양은 지난해 8월 '뒷광고' 허위 저격을 받고 은퇴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후 쯔양은 마지막 영상 시리즈인 '욕지도'를 올린 뒤 11월 은퇴를 번복하며 "경솔한 발언을 해 죄송하다"고 했다. 최근에는 스튜디오 룰루랄라 ‘시즌비시즌’의 새해 첫 게스트로 출연해 비와 합동 먹방을 펼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서울 이수역 인근에 자신의 이름을 딴 '정원분식'이 오픈을 앞두고 또 한 번 논란에 휩싸였다. 메뉴판과 음식을 보고 양에 비해 가격대가 너무 높은 것 아니냐는 것. 이에 정원분식 측은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룬다"고 공지했고 쯔양은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