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스펙 연반인 재재
취준생 시절 50군데 불합격
"임원들이 싫어했다"
'옥문아들'에 출연한 재재 /사진=KBS2 제공
'옥문아들'에 출연한 재재 /사진=KBS2 제공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유튜버 재재가 반전 뇌섹미를 뽐냈다.

19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연예인보다 더 핫한 대세 언니들, 재재와 안무가 배윤정이 출연한다.

현재 웹 예능 ‘문명특급’의 PD 겸 MC로 활약 중인 재재는 이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학창 시절 전교 1등을 했다”고 말해 시선을 끈다. 이어 “어릴 때는 반장, 이화여대 다닐 때는 학생회장을 했다”며 “초등학생 때부터 명예욕이 남달랐다”는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공유, 정우성, 강동원 등 톱스타들의 선택을 받으며 ‘랜선계 국민 MC’로 떠오른 재재는 사랑받는 진행 비결로 ‘암기력’을 꼽았는데, 그 예시로 MC들의 프로필을 줄줄 읊는 등 놀라운 재능을 발휘해 탄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재재는 S본부 입사 전 “이력서만 50군데 이상 썼다”며 힘들었던 취준생 시절을 털어놨다. 특히 최종면접만 가면 탈락을 했다며 “임원진들이 유독 꺼려했다”고 말해 호기심을 유발했다. 이어 그 이유를 들은 멤버들은 “대어를 놓쳤다”, “인재를 못 알아보네” 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고 한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1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