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출연해 2NE1 재결합 가능성 언급
"골다공증 걸리기 전 뭉치자"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그룹 2NE1 출신 공민지가 2NE1 재결합 관련 발언으로 '완전체' 가능성에 궁금증이 쏠렸다.

20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공가네 사람들' 특집으로 배우 공형진, 가수 공민지, 스포츠 아나운서 공서영 그리고 일일 부팀장 안혜경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2009년 2NE1으로 데뷔한 공민지는 '아이 돈트 케어'(I Don't Care), '고 어웨이'(Go Away), '내가 제일 잘 나가' 등 다수의 히트곡과 파워풀한 댄스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현재는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많은 팬을 거느렸던 그룹이었던 만큼 2NE1의 재결합을 원하는 목소리도 높을 터. MC 김용만이 "멤버들의 분위기는 어떠냐"고 묻자 공민지는 "다들 어떻게든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고 대답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산다라 박 언니는 우리가 골다공증에 걸릴 수도 있으니 그 전에 뭉치자고 했다"고 했다.

또한 산다라 박은 출연 당시 10단계까지 올라가는 저력을 보여준 바 있는데, 공민지는 "다라 언니에게 어떻게 하면 높은 단계까지 올라갈 수 있는지 물었더니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운빨이다. 운이 좋아야 한다더라"고 밝혀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