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30호 이승윤
유희열·이선희 "최고"
'싱어게인' 30호 이승윤 /사진=JTBC
'싱어게인' 30호 이승윤 /사진=JTBC


'싱어게인' 30호 이승윤이 TOP10에 올랐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 출연한 30호 이승윤은 산울림의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를 선곡했다.

30호는 "어디서나 애매한 사람이었다. 예술적이거나 대중적이지도 않고 록도 포크도 아니었다.그래서 이렇게 환대를 받은 게 어리둥절하다"고 털어놨다.

4라운드까지의 여정을 '긴 요행'이라고 생각했던 30호. 그는 "애매한 경계에 있는 나이기에 많은 걸 대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30호는 또 다시 레전드 무대를 꾸몄다. 독특한 편곡은 '싱어게인' 심사위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유희열은 "최근 몇 년간 본 무대 중 최고"라며 "자기 마음대로 해체하고 조립했는데 이렇게 완성도있게 본인 스타일로 했는지 놀랍다"라고 평가했다.

이선희 또한 "내가 코러스를 해주고 싶을 정도"라고 극찬하며 "보컬 음색이 특색있다. 최근 그런 사람들이 없었는데 30호가 그런 가수가 됐으면 한다"고 극찬했다.

이해리는 "섹시함에도 겉멋이 있는데 그게 멋있는 괴상한 매력"이라며 "노래도 정말 잘 한다"고 덧붙였다.

김이나는 "30호님을 대중에게 소개팅 해주는 역할인 것 같다. 굉장히 인기몰이 하실 것 같다. 자연스럽게 사랑과 인정을 받아들이면 충분히 훨씬 더 멋질 것"이라고 거들었다.

30호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제 깜냥을 잘 알고 있기에 칭찬을 받아들이는 게 너무 쉽지 않다"며 "내 그릇이 조금 더 클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