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제우, 근황 전해
"극단적인 생각도…"
역술인, 제2의 삶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최제우가 역술인이 된 계기를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아이돌 활동을 하다가 역술인으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최제우가 출연했다.

최제우는 "다양한 활동을 하다가 일이 잘 안 풀려서 '내게 대체 왜 이렇게 살아야 되지?'라고 생각했다. 최제우로 이름을 바꾸게 된 것도, 명리학 공부하기 전에 바꿨다"라고 전했다.

이어 "역술인을 찾아갔는데 '최창민으로 살면 안 된다'라고 하더라. 정말 이름 때문에 잘 안되는 걸까 싶어서 이름을 바꾸게 됐다. 개명 후에도 활동하는데 변화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또, 가족의 추천으로 다른 역술인을 찾아갔다고 밝히며 "'20대 때 죽었어야 했는데 왜 살아있지?'라고 하더라.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인 생각을 해본 적이 있었다. 명리학 공부를 하면 내 인생을 알 수 있냐고 물어봤고, 그렇게 명리학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내 인생을 되돌아봤다"라고 역술인의 길을 걷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