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찾습니다"
두 아이 아빠 사연 '충격'
서장훈 "평생 살아도 못 겪는 일"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자신의 호적에 혈육이 아닌 아이들을 올리게 된 의뢰인의 파란만장한 삶이 공개된다.

18일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96회에는 20대 초반의 한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아기가 2명이 있는데 둘 다 내 아이가 아니다. 일단 연락두절인 전 아내를 찾고 싶다"라고 운을 뗀다. 심상치 않은 이야기에 이수근은 "대체 이게 무슨 얘기냐. 머리 아프다"라며 시작부터 당황한다.

임신을 했다는 여자친구의 말에 혼인신고를 하고 살게 된 의뢰인. 하지만 아이는 의뢰인의 핏줄이 아니었다고. 이후 아내는 연락두절 되는데, 의뢰인은 몇 년 후 또 다른 아이 한 명이 자신의 호적에 올라와 있다는 걸 알게 된다.

과연 어떻게 이런 황당한 일이 가능할 수 있었을까. 덤덤하게 이야기를 털어놓는 의뢰인을 보며 서장훈은 "다른 사람이 평생 살아도 못 겪는 상황을 겪고 있다"라며 안타까워하고, 이수근은 "손해배상 꼭 청구해라"라며 충고 했다는 후문이다.

의뢰인에게 벌어진 충격적인 이야기는 18일 밤 8시 30분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