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훈수대통' 서장훈X이수근, 첫 훈수는 게임
NCT 정우·제노·천러, '게임 선배'로 등장
'아는 형님-훈수대통' 이수근(왼쪽), 서장훈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훈수대통' 이수근(왼쪽), 서장훈 /사진제공=JTBC


예능 콤비 서장훈과 이수근이 세상 모든 일에 훈수 두기를 시작했다.

지난 16일 공개된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훈수대통'(이하 '훈수대통')에서는 서장훈과 이수근이 '훈수 콤비'로 나섰다. 서장훈과 이수근 두 사람의 이름을 한 글자씩 따서 지은 프로그램 제목 '훈수대통'은 세상의 모든 훈수를 담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PC방 배경의 세트에 등장한 두 사람의 첫 번째 훈수 콘텐츠는 바로 게임. 서장훈은 태어나서 한 번도 PC방을 가본 적이 없다고 밝히며 "게임에서 지는 게 싫어 게임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해본 게임으로 중·고등학교 시절 유행했던 야구 게임을 언급했다. 반면 이수근은 여러 게임을 해봤다고 언급하며 게임에 일가견이 있음을 어필했다.

두 사람을 도와주기 위해 연예계 게임 강자 신동이 등장, 서장훈과 이수근의 '방과 후 활동 신청서'를 확인했다. 이수근의 희망 활동 부서는 '오락부'로 "요즘 친구들이 즐기는 게임을 통해 '인싸'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장훈은 방과 후 활동에 임하는 각오로 "동동신기, 우주힙쟁이보다 월등한 조회 수"를 언급하며 의욕을 불태웠다.

본격적으로 게임에 도전하기 전 두 사람은 게임의 필수 요소인 '아이디'를 정했다. 서장훈은 게임 초보자의 의미를 담아 '게임+어린이'를 줄여 ‘게린이’, 이수근은 헤어스타일과 찰떡 별명인 '맥가이버'로 결정됐다. 이어지는 게임 용어 테스트에서는 게임에 자신감을 보이던 이수근이 '오답 퍼레이드'를 펼쳐 폭소를 안겼다. 게임을 잘 모른다던 서장훈이 의외의 선전으로 이수근을 이겨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게임에 필요한 순발력을 테스트하기 위해 진행한 게임마저도 서장훈이 승리를 하며 반전을 보여줬다.
'아는 형님-훈수대통' 스틸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훈수대통' 스틸 /사진제공=JTBC
서장훈과 이수근이 첫 번째로 도전한 게임은 모바일 레이싱 게임으로, 아이돌 e-스포츠 대회에서 우승한 경력이 있는 NCT 정우, 제노, 천러가 게임을 함께 할 '게임 선배'로 등장했다. 멤버 정우는 선·후배 콘셉트로 이수근과 서장훈에게 반말을 해야 하는 '아는 형님' 세계관에 혼란스러워하며 존댓말과 반말을 섞어 써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수근은 천러가 서장훈에 버금가는 상하이 부자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노후의 마지막을 천러와 함께 하겠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다음 주 '훈수대통'에서는 본격적으로 모바일 레이싱 게임을 배우는 서장훈과 이수근의 모습이 공개된다.

JTBC 멀티플랫폼 콘텐츠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훈수대통'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아는 형님' 본 방송이 끝난 직후에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유튜브 채널 '아는형님 Knowingbros'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