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우수상 공약으로 새해 첫 입수
멤버들 이색 소원 공개
초호화 풀빌라부터 고난도 바다낚시까지
사진= KBS '1박 2일 시즌4' 방송 화면.
사진= KBS '1박 2일 시즌4' 방송 화면.


KBS2 예능 ‘1박 2일’에서 멤버들의 색다른 하루가 일요일 저녁을 폭소로 물들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이 2부 시청률 14.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미션을 마친 멤버들이 베이스캠프로 이동하는 순간에는 19.5%까지 치솟았다. 2049 시청률 또한 2부 5.8%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2020 KBS 연예대상 우수상 수상 공약으로 2021년 첫 입수에 도전한 딘딘부터 험난한 바다낚시를 떠난 김선호까지 ‘1박 2일’ 멤버들의 분투가 담겼다.

앞서 겨울에 생각나는 다양한 먹거리들을 찾아가는 다채로운 여정을 보여준 멤버들은 마지막 코스인 아침 식사 복불복에 도전했다. 꽁꽁 얼어붙은 개울 위를 걸어 반찬을 획득해야 하는 미션이 시작됐고, 멤버들 사이에 치열한 방해 공작까지 펼쳐지며 예측을 불허하는 대결을 보여줬다.

특히 연정훈은 반찬 그릇을 여기저기 흩어 놓으며 미션의 난이도를 손수 조정하는 등 1년 만에 완전히 흑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그의 만행에 모두 혀를 내두르던 것도 잠시, 딘딘마저 짓궂은 장난으로 멤버들을 괴롭히며 ‘초딘’의 면모를 다시 한번 입증하기도. 이렇듯 반칙과 음모가 난무하는 가운데 김종민은 빙판을 직접 움직여 반찬을 수월하게 획득, ‘1박 2일’ 14학년다운 노련함을 자랑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2020년 연예대상 우수상에 빛난 딘딘은 수상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새해 첫 입수에 도전했다. 벗었던 옷마저 다시 입게 만드는 혹한의 추위에서 망설이던 딘딘은 “올해 최우수상을 받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며 겨울 바다에 거침없이 뛰어들어 박수를 자아냈다. 딘딘의 도전을 지켜보던 멤버들 역시 일제히 달려와 그를 이불로 몸을 감싸고 물기를 닦아주며 훈훈한 형제애를 발산했다.

또한 새해를 맞아 멤버들의 소원을 하나씩 들어주는 ‘소원 성취 투어’가 시작돼 흥미진진함을 안겼다. ‘풀 빌라에 누워 있고 싶다’는 문세윤의 소원을 실천하려 숙소로 향한 멤버들은 안락한 공간과 맛있는 간식, 따뜻한 온수풀까지 즐기며 행복을 만끽했다.

그러나 이어서 ‘아버지와 낚시를 하고 싶다’는 김선호의 소원이 공개됐고, 먼 곳에 계신 아버지를 대신해 멤버 한 명만이 그와 함께 배에 오르게 됐다. 벌칙과도 같은 미션에 기겁한 멤버들은 필사적으로 저항했고, 김선호 아버지와의 전화 연결을 통해 맏형 연정훈이 행운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비록 고기가 잘 잡히지 않아 빈손으로 돌아왔지만, 거센 바람과 궂은 파도에도 포기하지 않고 낚싯대를 잡은 연정훈과 김선호의 열의가 빛을 발했다.

김종민과 딘딘, 라비는 연정훈의 소원인 ‘돌담 아래에서 귤 까먹기’를 실천하기 위해 한라봉 농장으로 향했다. 재빠르게 요령을 익혀 잘 익은 한라봉을 상자 가득 수확한 세 사람은 상큼한 한라봉 먹방까지 선보였고, 특히 김종민은 앉은 자리에서 3개를 연달아 먹어치우며 먹방의 신흥강자로 등극했다.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