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복면가왕', 지난 17일 방송
유빈, '눈의 꽃'으로 등장
"멋진 추억 생겨 기쁘다"
가수 겸 배우 유빈. /사진제공=르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유빈. /사진제공=르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유빈이 MBC 예능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유빈은 '눈의 꽃'으로 변신해 숨겨진 가창력을 뽐냈다.

앞서 유빈은 1라운드에서 지누션의 '전화번호'를 선곡해 무대를 펼쳤다. 그는 강렬한 래핑으로 무대를 휘어잡으며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이어진 솔로곡 무대에서 유빈은 태민의 'MOVE'를 열창했다. 나른하게 감겨오는 허스키 보이스와 그루브한 몸짓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뽐냈지만, 아쉽게도 3라운드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무대를 본 산다라박은 "노래와 랩을 아주 맛있게 불렀다. 눈과 귀가 즐거운 무대였다"며 극찬했다. 방송 이후 유빈의 이름이 각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유빈은 18일 소속사 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떨리기도 하고 긴장도 많이 한 무대였다. 내 노래가 아닌 다른 아티스트들의 곡으로 무대를 할 수 있다는 게 너무나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복면가왕'을 기회로 더 자신감을 얻었고, 멋진 추억이 생긴 거 같아 기쁘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과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면서 "'향수' 많이 사랑해 주고, 향기 가득한 한 해 돼라"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유빈은 신곡 '향수(PERFUME)'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