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결계 해제 속 역공 예고

손호준, 새로운 카운터로 등장?
/사진 = OCN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캡처
/사진 = OCN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캡처


'경이로운 소문'의 조병규는 악귀를 물리칠 수 있을까. 그 배경에 새로운 카운터가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17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연출 유선동 극본 김새봄) 1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전국 닐슨코리아 기준 평균 9.9% 최고 10.8%를 기록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은 전국 기준 평균 8.5% 최고 9.1%를 돌파했다.

카운터즈는 지청신(이홍내)의 죽음으로 인해 소문(조병규)의 부모와 카운터 철중(성지루)의 영혼을 소환시킬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여기서 무너질 소문이 아니었다.

소문은 "이대로 끝내지 않을래요. 전 아직도 엄마 아빠가 어딘가에 잡혀있단 게 느껴져요. 할머니 할아버지를 위해서라도 저 끝까지 할 거에요"라는 각오를 냈다. 도하나(김세정) 역시 소문에게 "숙주를 옮겨 탄 악귀가 땅을 밟을 수 있게 놈이 있을법한 곳에서 땅을 만들어줘. 그럼 나도 느낄게"라며 힘을 실어줬다. 이에 소문은 곳곳을 돌아다니며 악귀가 숨어있을 장소를 찾는데 박차를 가했다.

그러던 중 악귀가 새로운 숙주로 신명휘(최광일)를 선택해 충격을 안겼다. 특히 "이제 우리가 서로를 지켜야 돼"라며 신명휘와 악귀가 합체되는 섬뜩한 모습이 긴장감을 극강으로 끌어올렸다. 이후 악귀와 하나된 신명휘의 악행은 끝이 없었다. 신명휘는 노창규(전진오)를 염력으로 살해하는 등 연이은 살인을 통해 내상을 입은 몸을 회복해나갔고, 자신의 아들 신혁우(정원창)까지 죽이려고 시도해 안방극장을 소름으로 휘감았다.

뿐만 아니라 신명휘는 도주한 악귀 백향희(옥자연)에게 텔레파시를 보내 중진시 ICT 사업의 큰 걸림돌이자 폐기물 불법 투기의 산증인 소은(고은서)의 납치를 지시했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긴박한 분위기 속 카운터즈가 소은의 목숨을 구하는 활약으로 시청자들에게 속 시원한 사이다를 안겼다. 카운터즈는 조태신(이도엽) 일당을 일망타진하며 조태신의 파렴치한 죄를 만천하에 공개해 묵은 체증을 가시게 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카운터즈가 악귀 신명휘와의 파이널 라운드에 돌입해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카운터즈는 백향희의 부재를 틈타 신명휘의 은신처에 결계를 세워 악귀 소환을 서둘렀다. 하지만 이는 두 악귀가 카운터즈를 제거하기 위해 놓은 검은 덫으로, 백향희는 결계를 치고 있는 도하나를 자극해 결계의 장막을 무너뜨려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와 함께 악귀로 완전 흑화한 신명휘의 도발 아래 소문이 다시 한번 각성, 염력의 힘까지 컨트롤하는 모습이 그의 역공을 예고했다.
/사진 = OCN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사진 = OCN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한편, 이날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새로운 카운터가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손호준은 소문에게 "너 뭐야? 카운터야?"라고 질문했고, 소문은 "아저씨 뭐예요?"라고 반문하며 두 사람의 만남에 기대감을 모았다.

OCN 측에 따르면 14회부터 여지나 작가가 하차하고, 김새봄으로 작가 교체됐다. 사유는 제작진과 작가의 의견 차이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 매주 토,일 10시 3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