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훈랜드 오픈 준비
"밥 너무 꼬들거려"
이틀 앞두고 '극대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송훈 셰프가 가게 오픈을 앞두고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제주도 2호점 송훈랜드 오픈을 앞둔 송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훈 셰프는 오픈을 이틀 앞두고 직원들과 식사를 하며 오픈 준비를 체크했다. 그는 "밥이 너무 꼬들거리지 않냐"라며 밥이 덜 익었다고 지적했다.

송훈은 "밥이 이러면 어떡하냐"라며 직원들에게 화를 냈다. 이어 미역 냉채, 파절임 등 밑반찬들의 맛이 제대로 잡히지 않아 분노했다.

한편, 송훈은 "베이커리만 오픈하면 안 되냐"라며 식당 오픈을 보류하려고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