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입어야지"
방 들어가자 "아악!"
송지효 "들어오면 어떡해"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장난꾸러기의 최후를 보여줬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다시 쓰는 런닝맨' 2탄이 그려졌다.

이날 한 게임을 통해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등이 생크림을 얼굴에 맞았고 멤버들은 옷을 갈아입게 됐다.

스타일리스트들이 올 동안 기다렸고, 유재석은 자신의 옷이 먼저 도착하자 "내가 빨리 입고 나와야 석진이 형이 안 입을 수 있다!"라며 장난꾸러기다운 모습으로 방 안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이내 "아악!" 소리를 지르며 밖으로 나왔고, 그 방 안에서는 송지효가 옷을 입고 있었다. 알고보니 겉옷만 갈아입던 중이었고, 그마저도 다 입고 있었던 송지효는 "오빠 들어오면 어떡하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