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쓰는 '런닝맨'
유재석, 생크림 폭격
"반칙? 기분 탓"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이광수의 반칙으로 생크림 폭탄을 맞았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다시 쓰는 런닝맨' 2탄이 그려졌다.

이들은 최대한 벽 가까이에서 멈춰야 하는 게임을 진행했다. '2020 SBS 연예대상' 수상자인 김종국은 "내가 먼저 하겠다"라며 대상다운 솔선수범을 보였다.

이어 유재석이 도전했고, 이광수는 유재석이 더 큰 벌칙을 받을 수 있도록 몰래 레일을 더 밀었다. 결국 유재석은 생크림을 얼굴 전체에 뒤집어썼다.

"중간에 누가 더 세게 밀지 않았니?"라고 의심했지만, 이광수는 "형이 너무 세게 했다"라고 말했다. 양세찬 또한 "기분 탓이다"라며 시치미를 뗐다.

한편, 유재석은 다음 주자인 지석진의 레일을 발로 밀었고 결국 지석진 또한 생크림 폭탄을 맞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