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사랑 내곁에' 무대
함춘호 지원사격
라이브+입담 존재감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가수 황치열이 감동의 무대로 최종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황치열은 16일 KBS 2TV '불후의 명곡' 그리운 가객 故 김현식 특집에 출연해 기타리스트 함춘호와 함께 '내사랑 내곁에' 듀엣 무대를 꾸몄다.

이날 황치열은 故 김현식의 유작 앨범 타이틀곡인 '내사랑 내곁에'를 선곡, 당시 세션으로 참여했던 함춘호와 호흡을 이뤄 의미를 더했다. 애절한 멜로디에 어우러진 황치열의 허스키한 보이스가 한층 애틋함을 더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특히 곡 말미에는 황치열과 김현식의 육성이 화음을 이룬 편곡으로 감동을 선사, 무대 연출은 물론 라이브, 감성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역대급 무대로 4연승을 기록했다.

황치열의 무대를 본 임수민 아나운서는 "김현식의 음악과 청춘의 궤를 같이한 세대로서, 소중한 시절을 그대로 살려 추억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황치열의 '불후의 명곡' 우승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매 출연마다 탁월한 가창력과 무대 매너, 세련된 편곡으로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무대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며 만능 활약을 펼쳤다.

한편 황치열은 최근 1인 기획사 TEN2엔터테인먼트를 설립 후 새 앨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