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우량주 등장
김은희 작가 남편
"만 명 중 한 명 팔자"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장항준 감독이 자신의 팔자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예능 투자자 카놀라 유가 예능 인재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항준 영화 감독이 카놀라 유를 만나러 왔다. 장항준 감독은 김은희 작가의 남편이자, 다양한 예능에서 활약해 왔다.

'카놀라 유' 유재석은 장항준에게 "김은희 작가를 만났는데, 그전에는 소주를 마셨는데 요즘엔 와인을 마신다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장항준은 "옛날에 왜 그랬나 싶을 정도로 와인이 맛있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만 명 중 한 명의 팔자라고 하더라. 먹지 않아도 배부르고 잘 사는 팔자라고 했다. 그렇게 감독으로 데뷔를 했는데 크게 와닿지 않았다. 그런데 김은희 작가가 터지면서 느끼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