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백질 용사 변신
진짜 간장으로 만들어
친근한 달걀 가사
'백파더' / 사진 = MBC 제공
'백파더' / 사진 = MBC 제공


대세 듀오 노라조가 반전 스타일링으로 달걀 장조림을 색다르게 표현했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16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 달걀 장조림 편에 출연해 특별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백파더 송' 오프닝 무대에서 조빈은 달걀 여러 판을 모자로 썼고, 원흠은 달걀 장조림을 담아낸 모양의 브로치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노라조의 색깔을 담은 '백파더 송'은 이날 역시 "계란이 왔어요~"부터 "밑반찬 이거면 완전 땡큐지. 만들기 쉬워도 겁나 맛있지"라는 친근한 가사로 흥을 끌어올렸다.

의상 소개 시간에 원흠은 "백파더 장조림 연구소의 연구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조빈은 "장조림이 변해가는 과정을 몸소 실험해보고 있다. 결과는 아직 안 나왔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유' 유병재는 "조빈 머리 안 무겁냐", "안에 들어있는 게 진짜 간장이냐"는 댓글을 읽었다. 조빈은 "진짜 간장"이라고 답해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다.

한편, 유니크한 매력으로 각종 방송과 광고계를 섭렵한 노라조는 지난해 말 발표한 신곡 '빵'으로 꾸준히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